교통사고 후 진탕증후군, 초기 치료로 만성 후유증 예방

오피니언

교통사고 후 진탕증후군, 초기 치료로 만성 후유증 예방

9.jpg

이미지 출처-아이클릭아트

 

교통사고는 아무리 조심한다 하여도 기후 변화나 상대방의 부주의 등으로 예상치 못하게 일어난다. 이 때 거동이 어렵다거나 출혈이 발생하여 긴급 조치를 취해야하는 피해를 입지 않는 경우가 많기에 치료에 대한 필요성과 후유증에 대한 인식이 낮은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사고의 크기를 떠나 작은 충격에도 우리 몸은 쉽게 손상을 입을 수 있다. 안전벨트를 했다 하더라도 충돌시 겪은 반동에 의한 신체적 손상이 올 수도 있으며 정신적인 측면에서까지 피해는 영향을 끼치게 된다. 

 

교통사고 후유증의 증상은 광범위하며 다소 주관적인 통증이라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대부분이 육안상 확인 되지 않는 부분이며 일상생활 속에서 한번쯤은 겪어 보았을 법한 증상이기 때문이다. 근골격계의 통증, 뻐근함, 두통, 불면증, 피로감 등 교통사고 후유증은 다양한 양상을 보이나 그 중에서 가장 흔히 발생되는 것이 근골격계의 손상과 진탕증후군이다. 

 

사고 당시 충돌이 일어났을 때, 차량이 가지는 가속과 갑작스러운 감속으로 신체 반동이 일어난다. 당시 안전벨트를 하고 있어 몸은 의자에 고정이 되어 있기 때문에 머리가 앞 뒤로 심하게 흔들리며 두개골에 뇌가 부딪힌다. 이로 인해 나타나는 두통, 이명, 예민함, 우울감, 피로감, 불면 등의 증세들이 진탕증후군에 해당된다. 하지만 이러한 이상증세를 후유증이라 인식하지 못하는 이유는 일상 속에서 한번쯤은 경험 해보았을 법한 문제이며 사람에 따라 그 양상이 달리 나타나기에 증상을 특정지을 수 없기 때문이다. 

 

진탕증후군은 뇌경색, 뇌출혈에 비해 심각한 문제라고는 할 수 없다. 그럼에도 후유장애의 예후가 달리지기에 초기 발견과 그에 따른 관리가 중요하다. 증세는 엑스레이, MRI, CT 등과 같은 영상 검사나 육안상 확인이 어렵기 때문에 한의학적 솔루션을 받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진탕증후군은 단순 증상을 떠나 뇌 조직의 손상으로 인한 과활성화로 심장의 불균형이 발생되거나 정체된 혈액이 쌓이는 어혈을 발생시켜 체내 순환 장애, 신체 불균형을 초래하기도 한다. 한의학에서는 이에 대해 어혈 제거, 경락의 소통 촉진, 신체 밸런스를 맞추는데 목적을 두어 약침, 침, 한약 등을 처방하여 치료한다. 

 

또한 목이 앞뒤로 심하게 흔들리며 편타성손상이 발생되어 뒷목의 통증이나 뻐근함이 일어날 수도 있는데, 이는 초기에는 목 부위에만 해당되는 통증일 수 있으나 관리되지 않은 채 시간이 경과 될수록 척추 전반부의 문제가 되며 허리통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이러한 경우 한의학에서는 한방수기요법인 추나치료를 통해 경직되어 있는 목을 풀어주고 틀어짐을 바르게 교정한다. 이러한 외부적 균형은 신체 내부로까지 영향을 끼치며 체내 순환 촉진과 밸런스를 찾는데 도움을 준다. 

 

교통사고 후유증은 시간이 흐르면서 특정 부위에 통증이 범위를 확장하기도 하며 충돌과 관계없는 부분에서도 증세가 나타나기도 한다. 가장 좋은 방법은 초기 치료를 통해 신체 균형이 무너저 만성증상이 되지 않도록 미리 관리하는 것이다. 또한 진탕증후군 외 다른 후유증세들에 대해 자동차 보험을 적용하여 한방치료를 받아 비용적 부담을 줄일 수도 있다. 접수시 교통사고 환자임과 함께 보험 담당자 연락처, 사고 접수번호를 고지하면 부담금을 줄여 필요한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