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하루가 너무 무섭다" 라이브 방송에서 오열한 남태현, 고통 호소

“하루하루가 너무 무섭다" 라이브 방송에서 오열한 남태현, 고통 호소

지난 10일 남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먼저 그는 “여러분 정말 너무 그립고 보고 싶어요. 내 주제에 위선 떤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을 거 알지만 여러분 전 달무리 덕에 살아요. 많은 분이 나랑 있으면 안 좋은 기운을 받더라고. 죄송합니다. 많은 팬 분과 연예계 동료 분들께”라고 사과했다.

이어 자신이 탈퇴한 그룹 위너를 언급했다. “위너라는 그룹에서 나오고 제가 못 된 거 맞다. 참지도 못하고 몰상식하게 보였으니 팬들은 화가 나기 마련이다. 제가 처음으로 죄송하다고 하는 거 같은데 정말 사죄드린다”라며 돌연 무릎을 꿇고 팬들에게 재차 사과했다.

 

 

2020021401000947600061843_20200213065008121.jpg

<남태현 인스타그램 라이브 캡처>

 

남태현은 "저 그렇게 못난 사람 아니다. 상도덕을 지키는 사람이다.

 

이렇게 말하면'양다리 걸친 애가'라고 할 수 있는데 이번에 해킹이 기승을 부렸다.

 

저도 해킹을 당했다. 저의 개인 정보, 만났던 사람 사진 싹 다 가지고 있더라"라며 나와 엮인 사람들이 피해를 볼까 봐 막고 싶었고 나는 아무 손해 없다. 그 사람들이 무슨 잘못이 있냐, 괜히 나 따위 만나서... 그래서 요즘은 완전히 혼자 지낸다"라며 근황 이야기를 전했다.

 

자신이 속한 밴드인 사우스클럽이 잘 안된다면서 회사는 우리 잘못이라고 한다며 참 힘들다고 토로 했다.

하루에 약을 10개를 넘게 먹는다며 , 열심히 만들고 있는데 대중코드와 맞지 않는 거 같다며내 잘못인가 하며.... 힘들어 했다. 
 
방송 도중에 총- 어디있냐며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남태현은 시종일관 어눌한 말투와 산만한 행동 등 불안한 모습을 보였고, 방송이 끝난 뒤 팬들의 불안감을 자아냈다. 이후 남태현은 방송 다음날인 11일에도 “자도 자도 졸려. 이러다 안 깨어나는 게 아닌가”라는 글을 올렸고, 팬들의 불안감은 고조된 상황.

 

이와 관련해 남태현 소속사 더사우스 측 관계자는 “남태현이 최근 앨범 작업 및 공연 준비 등으로 정신적 스트레스가 많아 감정이 격해졌던 것이라 전했고 현재는 안정을 찾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소속사는 “예고대로 라이브 방송으로 팬들과 인사할 것”이라며 “아티스트의 안정을 위해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