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품귀 현상 이어져...일회용 마스크 재사용 괜찮을까?

뉴스

마스크 품귀 현상 이어져...일회용 마스크 재사용 괜찮을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일명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마스크를 필수로 사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지속적인 마스크 품귀 현상과 끝을 모르고 치솟는 가격으로 인해 이 또한 쉬운 것만은 아니다. 그렇다보니 자연스럽게 한번쯤 생각해 보게 되는 '일회용 마스크의 재사용'. 과연 괜찮을까?

 

먼저 이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는 일회용 마스크는 재사용을 하지 않기를 당부한다. 이는 마스크에 남아있는 세균으로 인해 감염될 여지가 있기 때문이며 사용하며 필터가 찢어지거나 변질되어 세균을 막아주는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올바른 마스크 사용법은 어떤 것이 있을까?

▶알코올을 기본 성분으로 한 세정제를 사용하거나 비누로 손을 세척하고 난 후 청결한 상태에서 마스크를 만질 것을 권장한다. 이는 마스크에 세균을 옮기지 않기 위함이다. 

▶마스크를 탈착할 때는 앞부분은 손으로 건드리지 않고 뒤에서부터 벗은 뒤 뚜껑이 있는 쓰레기통에 곧장 버리는 것이 좋다. 버린 후에는 꼭 손을 씻도록 하자.

▶의료용 마스크를 사용하는 경우 철선을 콧등에 최대한 맞도록 구부려 틈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며, 턱까지 가리도록 펼치는 것이 좋다. 

▶천ㆍ면 마스크 사용도 가능하나 침 방울이 튀었을 때 스며들 수 있어 매일 세탁할 것을 권장한다. 

 

15.jpg

 

▶야외보다 실내에서의 사용이 더 중요하다. 야외에서는 공간이 넓어 순환이 잘 되는 반면, 실내는 비교적 순환이 원활하지 않고 사람 간 거리가 가까워 바이러스가 도달하기 더욱 쉽기 때문이다. 특히 사무실에서는 생활 반경이 일치하다보니 더욱 쉽게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만약, 야외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등 사람이 밀집한 곳에 가야한다면 이 때에는 주의하여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하루하루 감염자수가 급증하고 있는 현재,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철저히 바이러스로부터 몸을 지키는 것이다. 안전수칙에 따라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알코올 성분을 기본으로 한 세정제나 비누로 손씻기를 수시로 하는 것이 필요하다. 

 

신종 코로나는 일반적인 호흡기 질환 감기와 매우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 등 경증ㆍ무증상환자에게서도 감염될 수 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가벼운 감기 증상을 보인다 할지라도 질변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각 지역구 보건소에 연락을 취해 지시를 받아 행동하는 것이 중요하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