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원 기부 악플… 누가 이시언 선행에 돌을 던지나

100만원 기부 악플… 누가 이시언 선행에 돌을 던지나

202002281337359898_d_20200228133806041.jpg

[사진 = 이시언 SNS]

 

이시언은 지난 27일 자신의 SNS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셨으면 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만 원을 이체한 화면을 공개했다.  이어 이시언은 "세윤 형님이 좋은 일 하신 거 보니 저도 하게 됐다"라고 덧붙이며 코미디언 유세윤의 기부를 보고 동참한 사실을 알렸다. 유세윤 역시 이날 아들 민하 군과 함께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0만 원을 기부했다고 알린 바 있다. 유세윤의 기부 소식에 이시언이 "저쪽으로 그냥 보내면 됩니까 형님"이라는 댓글을 남긴 뒤 곧바로 기부에 동참한 것이다. 이들의 '훈훈'한 선행에 누리꾼들은 흐뭇해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은 "겨우 100만 원 내고 생색낸다"며 때아닌 악플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100만 원이라는 금액이 적다는 것.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거액을 통 크게 기부하는 톱스타들 몇몇을 거론하면서, 수치를 두고 비교한 것이다. 이에 "금액이 중요한 게 아니라 마음이 중요하다", "왜 기부를 하고도 욕을 먹어야 하냐" "욕하는 본인들은 1만원이라도 기부했냐","기부 자체가 의미 있는 것" 등 기부를 하고도 비판을 받는 이시언을 대다수는 응원했다.

 

누리꾼들은 이시언이 유세윤 기부를 보자마자 행동에 옮길 만큼 기쁜 마음으로 기부행렬에 동참했는데, 금액으로 마음을 재단하는 악플러들에 씁쓸하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때아닌 논란에 이시언은 기부 소식을 알린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시언은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최근에는 MBN 드라마 '간택'에서 왈 역을 맡아 열연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