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전체기사 보기

문체부, 예술인 창작 및 복지지원…

문체부, 예술인 창작 및 복지지원자금 710억원으로 확대

(사진 출처 = 문체부 보도자료) 정부가 올해부터 예술인의 창작활동과 생활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복지 대상과 지원 규모를 전년도 400억원에서 올해 701억원으로 두 배 이상 확대했다. 박양우 문화체욱관광부(문체부) 장관은 5일 '2020 달라지는 예술인복지'를 발표하고 예술인 창작준비금 사업의 대상을 지난해 5500명에서 올해 1만2000명으로 2배 이상 확대한다고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밝혔다. 창작준비금 사업지원대상인 예술인이 경제적 어려움으로 예술활동을 중단하지 않도록 지낸해 5500명에서 올해 1만 2000명으로 2배 이상 늘리고, 격년제로 1인당 연간 300만원을 지원하는 제도다. 창작준비금 신청에 필요한 서류도 간소화(최대12종에서 3종으로)하여 해당자들이 편리하게 신청할 수 있다. 단, 지원 심사 대상은 본인과 배우자로 한정했다. 소득이 불규칙하여 일반 금융서비스 혜택을 받기 어려운 예술인들에 대한 생활안정자금 융자 규모도 지난해 85억원에서 올해 190억원으로 확대하여 운영하도록 했다. 문체부는 주요 상품인 전ㆍ월세 주택 자금 융자를 주거 부담을 고려해 상한액을 1억 원까지 상향하였다. 또한, 예술인들의 건강 증진을 위한 지원책으로 예술활동 중 심리적 불안ㆍ우울증 등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예술인이라면 한국예술인복지재단과 연계된 전국 심리상담센터 32곳에서 상담을 지원받을 수 있다. 450여 명이 대상에서 올해 800명으로 늘렸다. 어린이집 등록시 필요했던 재직증명서 대신 예술활동증명서를 통해 그 역할을 할 수 있게 조치함으로서, 예술인 학부모가 자녀의 어린이집 신청을 할 때 요구되었던 애로사항도 해소되었다. 구두계약 관행으로 인해 서면 계약을 체결하지 못한 얘술인들을 줄이기 위한 대책도 마련되어 구제조치를 받을 수 있다.

현빈X손예진 애틋함 폭발 “이 …

현빈X손예진 애틋함 폭발  “이 세상에 내가 사랑하는 이가 살아 있어줘서 고맙다,"

'사랑의 불시착' 방송 캡처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12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15.9%, 최고 17.4%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나, 가기 싫다고. 그냥 당신이랑 여기 있고 싶다고”라며 속마음을 털어놓는 리정혁과, 눈물이 나려는 걸 꾹 참고 애써 밝게 대답하는 윤세리의 취중진담은 시청자들의 가슴에 먹먹한 여운을 남겼다. 대한민국 서울에서 숱한 우여곡절을 겪은 5중대 대원들과의 감격스러운 재회 역시 웃음과 눈물을 안겼다. 12회 말미에는 결국 눈물을 터뜨리고 만 윤세리와 이를 지켜보는 리정혁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더했다. 회사에서 돌아와 아무도 남아있지 않은 듯 불이 꺼진 텅빈 집안에 다들 떠났다는 생각에 흐느끼기 시작했는데 리정혁과 북한 국인들이 그녀의 생일이라는 것을 알고 윤세리를 위해 작은 이벤트를 준비했던것. 윤세리는 눈물을 닦으며 뛰어나갔고 곧바로 리정혁은 그를 안아주며 설렘을 폭발시켰다. “무서워서 그래. 앞으로 생일에는 오늘만 생각날 거 아니야”라며 슬퍼했다. 그러자 “이 세상에 내가 사랑하는 이가 살아 있어줘서 고맙다, 난 어디서든 그러고 있을 거요. 그러니 앞으로도 좋은 날들일 거요”라고 대답하는 리정혁의 다정한 말과 백허그는 안방극장을 눈물로 적시며 슬프고도 애뜻한 엔딩 장면을 완성했다.

"드림즈에서 은퇴하겠습니까?" 감…

"드림즈에서 은퇴하겠습니까?" 감동엔딩 조한선 드림즈 재영입 예고

SBS '스토브리그' 스토브리그가 감동과함께 반전 전개로 16.0%를 달성하며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그동안 백승수과 임동규의 귓속말궁금증이 풀리며 이목을 집중, 의문의 남자에게 협박전화를 받는 임동규의 모습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결국 임동규가 약물 선수가 아니었다는 진실이 밝혀진 가운데, 이후 백승수가 자신의 귀에 "국가대표가 행실을 똑바로 해야지. 원정도박이 뭐야"라고 서늘하게 말하던 것을 떠올렸던 임동규는 백승수에게 전화를 걸어 거친 말이지만 잘못을 털어내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순간 드림즈와 바이킹스 연습경기 전, 임동규가 백승수에게 "야 백승수. 내가 얼마나 야구에 미친 놈인지 보여줄게"라고 남겼던 귓속말도 전해졌다. 더욱이 직후 임동규가 KPB를 찾아 마카오 원정 도박 사실을 자진 신고하는, 대반전 행보가 펼쳐져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그리고 이세영이 강두기에게 임동규 영입에 대한 의중을 묻는데 이어 백승수가 임동규와 독대를 했다. 백승수는 임동규에게 "야구 잘하는 것만 빼놓고는 다 바꿔야 됩니다"라며 "드림즈에서 은퇴하시겠습니까"라 물었고, 임동규는 울컥한 채 "드림즈에 가야죠"라고 답했다. "김종무 단장님과 협상 시작하겠습니다"라고 미소를 짓는 백승수의 모습과 더불어 거리를 유지한 채 같은 방향으로 걸어가는 백승수와 임동규의 '대화합' 엔딩이 깊은 감동을 끌어냈다. 항상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그걸 예상밖의 상황으로 해결해가는 그들만의 이야기 '스토브리그'는 매주 금,토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